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베이징·상하이, 대규모 반일시위
상하이 총영사관으로 가두 행진..공안 대거 동원

주말인 16일 오전 중국 상하이(上海) 중심 인민광장과 와이탄 등지에서 시민들이 집결해 대규모 반일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집결지를 떠나 상하이 일본 총영사관을 향해 가두 행진에 들어갔으며 시민들이 속속 합류하면서 순식간에 1만명 이상으로 세를 불렸다.

중국 공안은 총영사관 접근을 원천봉쇄하고 시위대 접근을 막을 태세여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황포강 서쪽인 와이탄에서는 이날 오전 9시께 1천여명의 시위대가 집결해 반일구호를 외치면서 일본의 역사왜곡 교과서 검정 통과를 강력 항의했다.

시위대는 “동포들이여 국치를 잊지 말자”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 반대” “일본 물품 사지 말자” “일본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자격 없다”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홍차오(虹橋) 일본 총영사관으로 이동했다.

시위대는 당초 대학생들을 중심으로 1천여명에 불과했지만 이들이 오성홍기를 흔들며 본격 시위에 돌입하자 주변에 모여 있던 시민들이 합세하며 순식간에 1만명을 넘어섰다. 시위대에는 서방 외국인들의 모습도 보였다.

인민광장에서도 이날 오전 수천여명의 군중이 집결해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며 반일시위를 벌였다.

중국 당국은 홍차오 총영사관 주변에 공안 1천여명을 배치해 시위대의 총영사관 접근을 원천봉쇄했다. 또 시위대가 늘어나자 시위현장에 공안을 추가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이날 시위로 와이탄에서 홍차오 일본총영사관에 이르는 6차선 도로의 절반이 시위대에 점령되며 극심한 교통정체가 발생했으나 별다른 폭력이나 충돌 사태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

상하이=연합뉴스
입력 : 2005.04.16 09:43 25' / 수정 : 2005.04.16 11:50 21'

관련기사
면도날·탄약통…일본인의 '반일 보복' 시작   [05/04/16 08:47]
중국 항저우서도 수천명 반일시위   [05/04/16 13:32]
중국 '반일시위' 3개 이상 도시서 전개   [05/04/16 14:14]
중국 시위대, 일 영사관에 투석   [05/04/16 14:17]
日, 상하이 대규모 반일시위에 초비상   [05/04/16 16:32]
상당수 일본인 상하이 탈출   [05/04/16 17:58]
중, 반일시위 격화…상당수 일본인 상하이 탈출   [05/04/16 19:23]
"반일시위 유발한 것은 바로 일본"   [05/04/17 07:01]
반일시위 휩쓸고 간 상하이 '뒤숭숭'   [05/04/17 09:50]
홍콩 시민 수천명 반일시위 참가할 듯   [05/04/17 11:36]
아사히 "경찰 방관속 반일 시위 중국에 마이너스"
요미우리 "중국 리스크 큰 나라, 투자 억제될 것"   [05/04/17 11:39]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